코로나로 고속 성장, 비대면 진료 시대 온다

코로나로 고속 성장, 비대면 진료 시대 온다

비즈 인사이트
2023.04.18

‘헬시플레저.’

2022년 10대 트렌드 키워드 중 한개로 선정된 단어입니다. ‘Healthy(건강한)’와 ‘Pleasure(기쁨)’의 합성어로, 건강을 즐겁게 관리한다는 뜻인데요. 실제로 최근 2030세대 사이에선 ‘오운완’이라는 신조어가 유행입니다. ‘오늘 할 운동을 완료했다’는 뜻으로 주로 SNS에 운동 인증사진을 올리며 사용하죠.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일상 속 건강관리는 더 이상 노년층만의 이야기가 아닌 하나의 세대불문 트렌드로 자리 잡았는데요. 게다가 의학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110세 시대의 도래,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등 각종 전염병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은 나날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그러자 최근에는 이러한 건강관리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줄 기술이 속속히 등장하고 있는데요. 다양한 서비스가 바쁜 일상 속, 똑똑하고 편리한 건강관리를 도와주고 있습니다.

“병원에 안가요, 앱으로 진료 받아요.”

대표적으로 비대면으로 건강을 관리해주는 앱 서비들이 있습니다.

건강기능식품 소분 정기구독 서비스 운영사 모노랩스의 자회사 코레시옹비탈레는 최근 비대면 진료 앱 ‘우주약방’을 출시했습니다. 해당 앱은 일반 이용자와 만성질환자가 앱을 통해 음성 및 영상 진료와 처방, 약 배송까지 받을 수 있는 플랫폼이죠.

만성질환 관리 앱 ‘닥터 다이어리’는 특정 타깃에 집중했습니다. 최근 혈당 관리를 통한 체중관리 프로그램 ‘글루어트’를 출시했는데요. 앱을 통해 혈당 데이터 관리, 전문가 강의, 1:1 코칭 등 체중관리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신체건강뿐 아니라 정신건강도 비대면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포티파이는 스트레스지수를 알려주는 온라인 스트레스 관리 서비스 ‘마인들링’을 출시했습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손가락을 대면 카메라가 손가락의 혈류를 감지해 심박변이도를 측정하는 방식이죠.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2조원 규모 육박

다양한 서비스의 등장과 더불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은 나날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매출 규모는 전년 대비 34.6% 상승한 1조 8,227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투자액도 4,951억원으로 전년(2,967억원) 대비 약 66.8% 증가했는데요.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도 비슷합니다. 최근 6년간(2014~2020년) 연평균 39% 성장했는데요. 질병의 사후적 진단·치료에서 선제적 예방·관리로의 의료 패러다임 변화와 함께 향후(2020~2027년)에도 연평균 18.8%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디지털 헬스케어에 주목하는 투자자들

이러한 가파른 성장세를 투자사에서 놓칠리 없습니다. 건강관리 앱 캐시워크를 운영하는 넛지헬스케어는 올해 4월, 한국투자파트너스, 신한캐피탈, 신한투자증권으로부터 3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인공지능 맞춤형 영양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알고케어도 디캠프로부터 올해 4월 투자유치에 성공했죠. KB금융그룹은 아예 헬스케어·바이오 스타트업에 투자하고자 ‘KB 글로벌 플랫폼 2호 펀드’를 론칭했습니다. 총 2,500억 규모 투자를 통해 해당 분야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혀 국내 헬스케어 시장의 성장이 더 기대되고 있습니다.

‘비대면 진료 제재’, 난관 남았다

다만 극복해야 할 난관도 있습니다. 원래 비대면 진료는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까지 격상되자, 정부가 한시적으로 허용했었는데요.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면서 다시 불법이 될 위기에 처한 것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5월 초 국제공중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정부 역시 감염병 위기경보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죠. 비대면 진료의 법적인 근거가 사라지게 되는 셈입니다.

정부는 국민들의 의료공백을 메꿔줬던 성과를 토대로, 비대면 진료에 긍정적인 입장입니다.각종 우려사항을 보완하여 올해 6월까지 비대면 진료 법제화를 위한 의료법 개정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일부 국회의원과 의료계의 극심한 반대로 당장은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비대면 진료, 국민 87% 만족

업계에서는 당장은 어려울지라도, 비대면 진료가 가까운 시일 안에 일상화될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비대면 진료에 대한 국민의 만족도 역시 상당히 높은데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비대면 진료를 이용했던 국민의 87.9%가 만족을 표시했습니다. 최근 쏘카 박재욱 대표의 주도하에 진행된 ‘초진 비대면 진료 허용을 위한 서명운동’에도 사흘만에 무려 6만여명이 지지를 보내기도 했죠.

원격의료 관련 전문가들은 안정성이 수치로 입증된 만큼 폭넓은 비대면 진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헬스케어 분야! 시장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기술이 더욱 발달하는만큼 다양한 관련 서비스가 등장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우리의 건강한 삶을 책임져줄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음 유니콘기업이 등장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입니다.

에디터 레나비대면헬스테크원격진료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