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치 2천억 돌파! ‘여기’서 유니콘 나올까?

기업가치 2천억 돌파! ‘여기’서 유니콘 나올까?

비즈 인사이트
2023.09.05

9,680원. 각계각층의 오랜 논쟁 끝에 결정된 2024년 시간당 최저임금입니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200만원을 훌쩍 넘는 금액에 외식 업계의 한숨이 특히 늘었습니다. 코로나19의 고비를 넘겼더니 고물가와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고비를 마주했기 때문인데요.

이런 상황에 외식 업계는 덩치를 줄이고 있습니다. 고용을 줄여 인건비를 절감하고, 직원 없이 1인 매장으로 운영되는 곳들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줄어든 인력을 대체하고자 식당 운영 통합 관리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크게 늘었습니다. 실제로 최근 많은 매장들에서 키오스크, 모바일 원격 줄서기 서비스, 서빙 로봇 등을 흔히 볼 수 있죠.

예약, 주문, 결제부터 노쇼까지 해결

외식 업계에서는 비용 절감을 위한 매장 관리 자동화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났는데요. 주문과 줄서기뿐만 아니라 회계 업무나 식자재 관리 등 다양한 영역을 자동으로 도와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는 원격 줄서기의 원조, ‘테이블링’이 있습니다. 기존에 수기로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은 뒤 가게 앞에서 줄을 섰던 방식이 아닌, 휴대폰 앱을 이용해 간편하게 비대면 줄서기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앞으로는 줄서기 서비스를 넘어 손님이 직접 단말기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장님들의 큰 고민 중의 하나죠. 예약 후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를 해결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도 있습니다.  바로 ‘테이블매니저’입니다. 수요예측 AI 기술을 바탕으로 빈자리를 예측해 손님에게 최적화된 가격으로 판매하는데요. 이를 통해 빈자리를 줄여 매출을 올릴 수 있어 점주들의 필수 플랫폼이라는 평을 받고 있죠.

그밖에 ‘오더나우’는 손님부터 주방 및 홀 직원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식당 운영에 필요한 모든 디지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해외에서 크게 인기를 끌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기업가치 2천억 돌파! 외식업 자동화 서비스 업계

최저임금 인상과 고물가 시대에 매장 관리 자동화 서비스가 비용 절감과 운영 부담을 줄여주는 해결책으로 떠오르며, 외식 업계 관계자들의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그만큼 투자자들의 관심 또한 뜨겁습니다.

실시간 식당 예약 플랫폼 ‘캐치테이블’ 운영사 와드는 2023년 7월 알토스벤처스, 컴퍼니케이파트너스, 한국산업은행 등으로부터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D 투자유치에 성공했습니다. 이번 라운드에서 2,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예비유니콘에 한 발짝 다가섰는데요. 줄서기, 예약 서비스를 넘어 포스(POS) 서비스까지 확장하며 외식업 관리 통합 서비스로써의 가치를 인정받았죠.

태블릿 주문 플랫폼 ‘티오더’ 역시 2022년 말, 기업가치 1,000억원을 넘어서며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습니다. 2023년에는 기업가치 1,350억원을 돌파하며 높아지는 해외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혔죠. 2023년 6월에는 테이블오더 업계 최초로 예비유니콘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 외에도 줄서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테이블링’은 2022년 KT로부터 2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받았는데요. 2023년 안에 손님이 직접 자리에서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새로운 유니콘 탄생할까?

외식 관리 솔루션 플랫폼은 앞으로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줄서기와 주문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며, 셀프 주문과 결제 문화가 외식 업계에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이에 더해 최근 치솟는 물가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점주들이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실제로 관련 서비스의 성장 추이를 통해 장밋빛 전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9년에 정식 론칭한 ‘티오더’는 2023년, 전국에 10만대 이상 설치, 누적 결제액 3조원 돌파했습니다. ‘캐치테이블’ 또한 2023년 기준 월간활성이용자수 300만명, 가맹점 6,000개를 기록하며 2022년 대비 각각 100만명, 1,000개가 늘어난 성과를 보였죠.

야놀자, 카카오, KT 등 대기업도 식당 관리 서비스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야놀자는 2023년 안으로 식당 예약, 웨이팅, 주문 관리 등 식당 운영에 필요한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카카오 역시 2022년 12월부터 카카오맵을 통해 식당을 예약하거나 주문을 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했죠.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매장이 더 활성화되고, 자동화 솔루션 도입으로 외식 문화가 변화하며 앞으로 더 다양한 매장 관리 통합 서비스들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앞으로 어떤 형태의 식당 관리 솔루션이 관심을 받을지, 해당 분야에서 미래의 유니콘기업이 탄생할 수 있을지 주목해보시기를 바랍니다.

👉지금 진행 중인 외식업 관리 스타트업 보러가기

에디터 레나언택트자동화서비스외식업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