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도 온라인으로 명품 사는 이유

코로나 끝나도 온라인으로 명품 사는 이유

비즈 인사이트
2023.09.12

매일 쏟아지는 경기 침체 소식 속에도 굳건히 성장 그래프를 그리는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명품 시장입니다. 관세청에 따르면 작년 명품 가방 수입액은 약 8천억원으로 최근 4년 사이 200% 넘게 증가했고, 명품 시계 수입액 역시 2배 증가한 9천억원을 넘어섰는데요. 이를 통해 한국의 열렬한 ‘명품 사랑’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기간 동안 온라인 명품 플랫폼 시장이 급성장했는데요. 당시 해외 여행이 어려워지며 면세 혜택이 불가능했던 상황과 보복소비 열풍이 맞물리며 나온 결과였죠. 이는 국내 명품 유통 시장에 큰 변수로 작용했습니다. 실제로 온라인 플랫폼의 명품 시장 점유율은 빠른 속도로 커졌죠.

코로나 끝, 그래도 온라인으로 명품 사는 이유

이렇게 성장한 대표적인 국내 온라인 명품 플랫폼 스타트업들이 있습니다. 발란, 머스트잇, 트렌비 등이 그 주인공인데요. 코로나 기간 동안 각각 485억원, 280억원, 400억원 등의 대규모 투자유치를 받으며 그야말로 ‘폭풍 성장’을 했죠. 김혜수, 김희애, 주지훈 등 국내 톱스타를 모델로 기용할 정도로 화려한 마케팅 전략 역시 펼쳤습니다.

그렇다면 코로나19가 끝난 현재 시점에서 국내 명품 플랫폼들의 상황은 어떨까요?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 명품 플랫폼을 이용하며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Z세대가 명품 시장 매출을 이끄는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른 덕분인데요. 소비자 데이터 분석 플랫폼 오픈서베이에 따르면, 국내 대표 온라인 명품 플랫폼들의 주요 이용 및 구매 고객 연령대의 절반 가량이 20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게다가 최근에는 명품 소비 연령이 알파세대 (2010년 이후 출생)까지 낮아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는데요. 현재 이용자에 10대까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며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엿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고공행진 중인 유로화 환율 역시 온라인 명품 플랫폼 인기 지속에 한몫했습니다. 엔데믹으로 해외 여행 건수는 늘었으나, 유로화 환율이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면세나 해외 현지 아울렛에서 구매해도 가격 면에서 이득을 얻지 못해, 오히려 구매 과정이 편리한 온라인 명품 플랫폼에 대한 수요가 꾸준한 것이죠.

온라인 명품 시장, 투자 순항 중

온라인 명품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되며 투자 또한 계속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023년 4월, ‘발란’은 25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누적 투자유치 금액 735억원을 달성했습니다. 발란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방안을 마련하고, 카테고리 확장 등 신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B2C, B2B 명품 유통 전문 플랫폼 ‘구하다’는 2023년 2월, 8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마무리했습니다. 한국투자파트너스, 우리은행, 디태앤인베스트먼트, 비엠벤처스 등이 투자에 참여했는데요. 이번 투자를 통해 누적 135억원 투자금을 확보했습니다. 투자사들은 유럽 현지 부티크와 국내 대기업 종합 쇼핑몰 및 명품/패션 버티컬 서비스를 잇는 허브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높게 평가했는데요. 2022년에 매출액에 비해 56% 성장한 111억원을 기록하며 이른 시일 내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국내 대표 명품 플랫폼 중 하나죠. ‘트렌비’는 2023년, 서비스 오픈 5년 만에 누적 거래액 1조억원을 돌파했는데요. 2023년 3월, 3년 만에 월 단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는 희소식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고유 기술로 온라인 명품 시장 선도한다

온라인 명품 플랫폼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각 업체들은 각자 고유한 기술로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기존과 다른 명품 유통 구조로 성장하고 있는 ‘젠테’가 대표적인데요. 유럽 현지 부티크와 소비자 사이를 중개하고 수수료를 받는 기존의 구조가 아닌, 현지 부티크들과의 계약을 통해 제품을 직접 사입하고 판매하는 구조의 비즈니스 모델이 특징입니다. 2020년 매출액 18억원에서 2023년 상반기 결산 기준 약 250억원을 달성하며 1,200% 이상의 성장을 이루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2017년 설립된 ‘트렌비’는 데이터 기반 명품감정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고 발표했는데요. 트렌비가 보유한 수십만 건의 누적 감정 데이터를 활용하여 감정사가 제품을 감정할 때 소요되는 시간과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줄이고 정확도와 효율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 있죠.

이렇듯 다양한 온라인 명품 플랫폼에서는 고유의 기술과 시스템을 개발해 차별성을 확보하며 자리를 넓혀가고 있는데요. 2030년까지 글로벌 명품 시장이 5,700억 유로 (약 813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온라인 명품 플랫폼의 성장과 행보에 주목해야 할 때입니다.

👉지금 진행 중인 온라인 명품 플랫폼 보러가기

에디터 레나명품플랫폼이커머스쇼핑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