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투자, 그래서 누가 하는데?

엔젤투자, 그래서 누가 하는데?

투자 인사이트
2023.03.22

김범수, 이택경, 이해진, 김택진, 이재웅… 모두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국내 대표 벤처 창업가들입니다. 이들이 만든 카카오, 다음, 네이버, 엔씨소프트 등은 모두 스타트업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전 국민이 알고 또 사용하는 기업으로 성장했죠.

그런데 이렇게 성공한 기업가라는 것 외에 이들의 공통점이 또 있습니다. 바로 스타트업 투자에 열심이라는 것입니다. 아마 1세대 벤처 창업가로서 스타트업 업계의 어려움, 그리고 가능성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겠죠. 방식 역시 개인적인 엔젤투자부터 액셀러레이터 설립을 통한 투자까지 다양한데요. 이들은 후배 스타트업에 자금뿐만 아니라 각종 노하우와 네트워크까지 제공하며, 스타트업 생태계의 선순환을 이끌고 있습니다.

물론 ‘투자’이기에 해당 스타트업이 성공할 경우 보상 역시 따릅니다. 특히 업계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이들이 선택한 스타트업인 만큼, 그 성공 확률과 수익률이 어마어마한데요. 스타트업으로 흥한 자, 또 스타트업으로 흥한다. 오늘은 엔젤투자자로 활동 중인 유명 기업인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오늘의집, 리멤버에 투자한 엔젤 네트워크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이택경 다음 창업자가 설립한 매쉬업엔젤스입니다. 지금은 전문 액셀러레이터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첫 시작은 이 대표와 친분 있는 기업가들이 모인 엔젤투자 네트워크였다고 합니다.

2018년 무려 25억원 규모로 매쉬업엔젤스 개인투자조합 1호를 결성하며, 제도 도입 이후 최대 규모 개인투자조합을 기록했는데요. 해당 조합에는 이재웅 다음·쏘카 창업자, 장병규 네오위즈·크래프톤 창업자 등이 엔젤투자자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당시 매쉬업엔젤스는 이미 오늘의집(버킷플레이스), 리멤버(드라마앤컴퍼니), 스타일쉐어 등 굵직한 스타트업에 72억원가량을 투자한 상태였죠. 현재 해당 스타트업의 기업가치와 성과를 고려하면, 이 대표의 높은 투자성과를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배달의민족 투자로 1,000배 수익

매쉬업엔젤스 개투조합에 참여한 장병규 크래프톤 창업자 역시 유명한 엔젤투자자입니다. 장 대표는 2014년 핸드메이드 마켓 플랫폼 ‘아이디어스’를 운영하는 백패커에 개인투자자로 1천만원을 투자한 바 있는데요. 이후 백패커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텀블벅’까지 인수하며, 현재 2천억원대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장 대표는 개인투자 외에도 2010년 설립한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를 통해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본엔젤스는 2011년 배달의민족(우아한형제들)에 3억원을 투자해 8년 만에 1,000배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유명한데요. 또 본엔젤스의 투자를 받아 성공한 창업가들이 다시 투자 펀드에 출자하는 등 선배 창업가가 후배 스타트업을 돕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포트폴리오 중 무려 4곳이 유니콘기업에 등극하는 등 성공적인 수확도 거두고 있고요.

후배 창업가 돕기 위해 나서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역시 창업가로서 성공한 이후 꾸준히 엔젤투자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들은 2014년 함께 기금을 모아 벤처기부펀드 C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했는데요. 또, 김택진 대표의 경우 AI 자산운용 서비스 ‘핀트’의 운영사인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에도 개인 엔젤투자를 한 덕분에 현재 최대주주 자리에 있습니다. 디셈버앤컴퍼니는 최근 2천억원대 기업가치를 인정받았죠.

쏘카 전 대표로도 유명한 이재웅 다음 창업자는 2008년 국내 최초 소셜벤처 전문 투자사 소풍을 설립해 쏘카, 텀블벅, 자란다 등에 초기투자를 제공한 인물입니다. 소풍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또 다른 투자사 SOQRI를 통해 스타일쉐어, 퍼블리 등에 지분을 보유했고요. 앞서 소개한 벤처기부펀드 C프로그램 역시 이 대표가 주도해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밖에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창업자, 박재욱 쏘카 대표,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 등 2~3세대 창업가들도 엔젤투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는데요. 최근 경기악화로 기관투자 규모가 줄어들고 있는 만큼, 후배 창업가들을 돕기 위해 나서는 선배 창업가들이 계속해서 늘지 않을까 기대를 모아봅니다.


에디터 루나GP스타트업 투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