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 곤두박질, 키즈 시장은 고공행진?!

출산율 곤두박질, 키즈 시장은 고공행진?!

비즈 인사이트
2023.05.02

0.77명.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대한민국의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입니다. 역대 최저치일 뿐 아니라 OECD 38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인데요.

1명도 안되는 출산율을 기록한데 이어, 같은 해 출생아 중 첫째아 비중 역시 사상 처음으로 60%를 넘어섰습니다. 이제 국내에선 아이를 둘 이상 낳는 가구를 찾기 힘들어졌다는 뜻이죠.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 지갑 여는 부모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이러한 극심한 저출산 상황에도 국내 키즈 시장은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아이를 적게 낳는 대신 한 명에게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고, 또 소비를 아끼지 않는 요즘 밀레니얼 세대 부모들의 성향 덕분인데요.

매년 성장을 거듭한 국내 키즈 시장은 2022년 무려 50조원 규모의 거대한 시장이 되었습니다. ‘에잇포켓’ (아이 한 명에게 온 가족이 지갑을 연다), ‘골든베이비’, ‘VIB’(Very Important Baby)등 관련 신조어까지 등장하며 주요 사회 현상으로 자리 잡았죠.

키즈 시장 호황에 몰리는 투자자들

키즈업계에서는 매출 성장을 이끄는 ‘VIB’들을 반기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현재까지의 성장세와 향후 더욱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에 투자업계 역시 키즈 시장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유·아동 대상으로 돌봄 선생님을 매칭해주는 째깍악어가 있습니다. 2016년 서비스 시작 이후 현재 부모회원 23만명과 교사회원 11만명을 보유한 국내 대표 육아 서비스 업체인데요. 2022년, 160억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완료했습니다.

그밖에 놀이와 학습을 결합한 서비스 ‘꾸그’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글로랑은 2022년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최근 다수의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60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유치에 성공한 키즈 오디오 테크 스타트업 코코지도 있죠.

눈에 띄게 매출 성장을 이룬 스타트업도 있습니다. 발달 맞춤 놀잇감 정기구독 서비스 ‘피카비 플레이키트’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올디너리매직은 출시 1년만인 2022년, 전년 대비 322% 성장한 상반기 매출을 달성했습니다.

글로벌 진출 꿈꾸는 K-키즈 스타트업

키즈 시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중국 공공정책 연구기관인 위와인구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18세까지 자녀를 기르는 데 드는 비용은 한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고 합니다. 무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의 7.79배에 달하는데요. 이는 독일(3.64배), 프랑스(2.24배)의 2~3배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전문가들은 저출생 시대에 태어난 아이는 존재만으로 특별하기 때문에 부모들이 아이에 대한 투자를 쉽게 줄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는데요.

더욱 치열해질 국내 키즈 시장 경쟁에 글로벌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 키즈 스타트업들도 늘고 있습니다. 이 중 대한민국을 대표할 K-키즈 유니콘기업이 등장하게 될지 주목해보시기를 바랍니다.


👉지금 진행 중인 키즈패밀리 스타트업 보러가기

에디터 레나키즈에잇포켓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