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ter is Coming? 엔젤투자 시장은 다르다!

Winter is Coming? 엔젤투자 시장은 다르다!

투자 인사이트
2023.03.22

“투자 혹한기다”, “스타트업 업계에 겨울이 오고 있다”

요즘 경제지에서 매일같이 쏟아지는 기사 제목들입니다. 금리인상, 경기침체 등 전 세계 경제에 악재가 닥치면서, 투자시장이 얼어붙을 거란 우려가 커졌기 때문인데요.

규모가 큰 유니콘기업들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올해로 예정됐던 IPO 일정이 줄줄이 연기될 정도로요. 한때 30조원까지 치솟을 거란 기대를 받던 야놀자의 기업가치는 7조원까지 떨어졌고, 시리즈D 투자유치에 실패한 스푼라디오는 인원감축에까지 나섰습니다.

혹한기 피해간 엔젤투자 시장

그렇다면 정말 투자업계 전체에 돈줄이 마른 걸까요? 그건 아닙니다.

초기기업에 투자하는 엔젤투자의 경우, 오히려 벤처캐피털(VC)들의 참여가 늘고 있습니다. 평소에 투자하던 몸값 높은 중후기 스타트업을 대신해서요. 대규모 자금을 대기는 부담스러우니 기업가치가 낮은 극초기 스타트업에 집중하는 건데요. 시장 상황 덕에 기업가치가 더 낮아져, 투자자 입장에선 훨씬 유리한 상황이기도 합니다.이는 숫자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비영리 스타트업 기관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 따르면 올 상반기 VC들의 스타트업 투자규모는 월평균 1조913억원으로 작년 하반기(1조2031억원)보다 9%가량 줄었습니다. 반면 월평균 투자건수는 31% 늘어난 144건을 기록했죠. 규모는 줄었지만 건수가 늘었다는 건 엔젤투자 비중이 높아졌다는 뜻입니다.​실제로 KB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등 VC들은 최근 앞다투어 초기투자팀을 설립하고 엔젤투자를 위한 펀드와 투자조합을 결성 중입니다. 중소형 투자사들이 주를 이뤘던 엔젤투자 시장에 거대 자본력을 가진 대형 VC들까지 뛰어든 건데요.결국 스타트업 투자 혹한기 이야기는 엔젤투자 시장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개인들도 뛰어들었다

엔젤투자에 대한 관심은 VC뿐 아니라 일반 개인투자자 사이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보통 일반 투자자들은 개인투자조합을 통해 엔젤투자를 진행하는데요. 작년 국내 개인투자조합 시장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신규 결성액과 결성조합 수, 투자액 모두 최고치를 경신했죠.

a7116c14134b10b8443ee0.png


또 최근에는 국내 중견기업 2세들이 엔젤투자 클럽을 결성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삼보모터스, 성우하이텍, 구영테크 등 중견기업 2세 경영인 40여명이 모인 ‘SB엔젤클럽’이 그 주인공인데요. 이들의 운용 자산 규모는 수천억원 수준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입니다.

​물론 남들이 다한다고 무작정 뛰어들 수는 없는 법. 엔젤투자가 진짜 유망한 시장인지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사실 엔젤투자자들이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스타트업 간에 활발한 M&A가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한데요. 보통 스타트업 투자금은 M&A를 통한 엑싯이나 다음 라운드 투자유치를 통해 회수하기 때문입니다.

엔젤투자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선 정부

그동안 국내 스타트업 업계는 시장 규모나 성장속도에 비해 M&A에 대한 이미지가 다소 부정적이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정부가 직접 나서 스타트업 업계의 M&A와 IPO 활성화를 돕고 있어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지난 6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벤처기업계와 만난 자리에서 “벤처기업의 빠른 스케일업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 부총리는 “투자조합 결성 관련 규제개선, 세제지원 확대 등 방안을 강구하고 후속투자, M&A, IPO 등 회수시장 활성화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는데요.해당 조치의 일환으로 6월 23일 중소벤처기업부가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M&A 활성화를 위한 ‘2022 M&A 컨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해당 행사에선 M&A를 원하는 중소벤처기업과 대·중견기업 간의 교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7116c14134b10b85b3369.png


중기부는 이를 시작으로 각종 정책을 추진할 계획인데요. 먼저 스타트업 M&A 전용 벤처펀드, LP지분 유동화펀드 등 중간회수 펀드 규모를 작년보다 3배 확대한 3,200억원 규모로 조성합니다. 또 투자목적회사 설립을 허용하는 등 투자규제 역시 시장친화적으로 개선할 예정이죠.

특히 정부가 기업형 VC 활성화를 지원해, 대기업의 스타트업 투자와 M&A 촉진을 이끌어내겠다는 포부인데요. 이를 위해 공공기관 위주로 운영해왔던 ‘중소기업 M&A 지원센터’에 올해부터 회계법인, 법무법인, M&A 전문 VC 등 실제 시장 주체들을 참여시킨다고 합니다.

엔젤투자 시작하기

정부의 의도대로 스타트업 M&A 시장이 활성화되면, 엔젤투자자들의 투자금 회수기간도 더 짧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엔젤투자는 초기 스타트업 특성상 단기간에 높은 성장률을 보이기 때문에, 엑싯에 성공만 하면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데요.

모두가 투자업계에 혹한기가 닥쳤다고 떠드는 요즘. 대형 VC들과 똑똑한 부자들은 너도나도 엔젤투자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혹시 이 글을 읽고 엔젤투자에 대한 관심이 생기셨다면, <엔젤투자 가이드북> 시리즈를 따라 차근차근 시작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에디터 루나스타트업 투자개인투자조합투자유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