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 vs 고가, 와인 시장 트렌드 뒤바뀌었다

저가 vs 고가, 와인 시장 트렌드 뒤바뀌었다

비즈 인사이트
2024.05.16

로마네꽁티(Romanée Conti). 세상에서 가장 비싼 와인으로 잘 알려진 제품입니다. 최근 방영된 예능 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는데요. 방송에 나온 로마네꽁티 1병의 가격은 무려 3만3천유로. 한화로 약 4,600만원에 달합니다.

로마네꽁티가 생산되는 남프랑스 부르고뉴는 전 세계 최고가 와인들을 생산하는 유명 와인 산지입니다. ‘텐트 밖은 유럽’ 출연진들이 바로 이 부르고뉴 지역 와이너리를 방문했는데요. 출연진 중 한명인 배우 한가인씨는 와인 애호가인 자신의 남편의 꿈이 부르고뉴를 방문하는 것이라 밝히기도 했습니다.

격변기 지나는 국내 와인 시장

불과 몇년 전만 해도 국내에서 와인하면 이처럼 고급과 고가의 이미지가 강했는데요. 팬데믹을 거치며 분위기는 달라졌습니다. 국내 와인 시장은 말그대로 초호황기를 맞이했습니다. 코로나19 동안 혼자 집에서 술을 마시는 이른바 혼술이 트렌드로 떠오르며 와인을 즐기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어난 것인데요. 실제로 2020년까지 5만톤 수준에 머물렀던 와인 수입량은 팬데믹을 거치며 2021년 약 7만6천톤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빅3를 포함한 주요 유통사는 와인 사업 규모를 빠르게 키웠습니다. 특히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 저가 와인을 대량 들여와 판매했는데요. 덕분에 국내 와인 시장은 대중화에 성공했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팬데믹이 끝나며 와인의 인기는 빠르게 식었습니다. MZ세대 사이의 유행이 와인에서 위스키로 옮겨간데다, 고물가 영향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인데요. 결국 2023년 들어 와인 유통 업체들의 실적은 크게 떨어졌습니다. 대표 유통사인 신세계L&B와 나라셀라 모두 영업이익이 90% 이상 급감했죠.

프리미엄 와인 시장 커진다

이에 올해 초부터 국내 와인 시장에 위기가 닥쳤다는 기사가 쏟아졌습니다. 반면 일각에선 오히려 새로운 기회를 살피고 있는데요. 저가 와인의 인기는 떨어졌지만 중고가 프리미엄 와인에 대한 수요는 오히려 늘었기 때문입니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자료에 따르면 작년 소비자 와인 구매 병단가는 6.7달러로 전년보다 8%가량 올랐습니다. 또 신세계백화점이 올해 1분기 판매한 20만원 이상 고급 와인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는데요. 100만원대 초고가 와인 매출은 50%가량 늘었습니다.

신진, 프리미엄, 개인화

업계에서는 국내 와인 시장 트렌드가 개인 취향에 맞춘 프리미엄 와인으로 변화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대형 유통사가 아닌 소규모 와인 수입사에 대한 수요가 늘 것이란 분석도 나오는데요.

프리미엄 와인을 찾는 소비자들은 기존에 잘 알려진 고가의 유명 와인뿐 아니라 아직 인지도가 없지만 높은 퀄리티를 내는 신진 와이너리를 발굴하고자 하는 니즈를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흔하지 않은 중고가 와인을 주로 취급하며 세분화된 큐레이팅이 가능한 소규모 와인 수입사를 찾는 이유죠.

물론 대형 유통사에서도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판매 전략을 바꾸고 있습니다. 최근 신세계백화점과 롯데백화점은 잇따라 유명 해외 와인 전문가 및 와이너리와 협업해 프리미엄 매장을 연다는 계획을 밝혔는데요. 소비자 관심을 끌기 위해 새로운 품종과 지역의 와인을 발굴해 선보일 예정입니다.

트렌드가 바뀌는 곳에는 돈이 몰리는 법. 팬데믹 기간 동안 화려한 전성기를 보낸 국내 와인 시장이 이러한 변화와 함께 더 큰 규모로 성장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입니다.

👀지금 진행 중인 와인 관련 딜 살펴보기


에디터 루나F&B유통와인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