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러시 시작? 프리 IPO 주목할 때!

상장 러시 시작? 프리 IPO 주목할 때!

비즈 인사이트
2024.02.20

1113대 1 경쟁률. 약 14조원의 돈이 몰렸습니다. 올해 첫 IPO 대어로 꼽히는 에이피알이 달성한 기록인데요. 에이피알은 2월 14일부터 이틀간 진행한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의 최종 경쟁률이 1112.52대 1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약 건수 78만8268건, 청약증거금 13조9126억원에 달하는 대흥행에 성공했죠.

공모가는 희망밴드 최상단인 25만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1조9천억원 수준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보유 주식 수가 248만주 이상인 창업자 김병훈 대표의 지분 가치가 약 6200억(공모가 기준)에 달할 것이란 사실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에이피알은 지난 2014년 설립된 국내 대표 미디어커머스 스타트업입니다. 화장품 브랜드 ‘에이프릴스킨’을 시작으로 의류 브랜드 ‘널디’, 남성용 화장품 ‘포맨트’, 즉석 사진부스 ‘포토그레이’ 등을 연이어 성공시켰죠. 특히 2021년 선보인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디큐브 에이지알’이 이른바 ‘김희선 화장품’으로 대성공을 거두며, 기업가치는 치솟았습니다.

IPO 시장에 자금 몰린다

에이피알의 IPO 흥행은 얼어붙었던 스타트업 투자업계에 긍정적인 신호탄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실제로 연초부터 에이피알을 필두로 케이웨더(날씨예보), 코셈(전자현미경), 이에이트(가상사물) 등이 코스닥 상장에 나섰는데요. 모두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IPO 시장에 자금을 끌어모았습니다.

업계에서는 올해 하반기 금리인하 및 경기회복과 함께 IPO 시장의 흥행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연간 공모 규모가 6조원을 넘어설 것이란 예측까지 나왔는데요. 올 2월 들어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계좌 수가 전년 대비 200만개 이상 증가한 점과 투자자예탁금이 53조원을 넘어섰다는 점이 그 증거로 꼽히고 있습니다. 두 가지 모두 증시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을 나타내는 지표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올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케이뱅크, LG CNS 등 대어들의 상장 도전이 확정적인 만큼, IPO 시장의 열기는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 어려운 시장 상황 탓에 상장을 철회했던 야놀자, 컬리 등 유니콘기업들도 조만간 IPO에 재도전할 것이란 기대를 받는데요.

비바리퍼블리카는 최근 대표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을 선정했으며, 케이뱅크는 “올해 IPO를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습니다. 또 작년 1월 상장 계획을 무기한 연기한 컬리 역시 12월 사상 첫 흑자를 달성하며 다시 가능성을 엿보고 있죠.  

상장 앞둔 딜에 주목할 때

이에 비상장주식 거래에 참여하는 투자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상장이 예상되는 비상장주식을 선점해 큰 수익을 내려는 목적인데요. 국내 대표 비상장주식 거래소인 증권플러스 비상장과 서울거래 비상장은 작년 거래건수가 전년 대비 각각 12.6%, 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이 거래된 종목을 살펴보면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경우 두나무, 오톰, 지엔티타마, 에이피알 순서였으며, 서울거래 비상장은 비바리퍼블리카, 케이뱅크 등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모두 올해 IPO 대어로 꼽히는 곳들입니다.

기관 투자 역시 비슷한 분위기입니다. 공모주 흥행에 대한 기대를 품고 프리 IPO 투자를 집행하는 사례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인데요. 더브이씨 집계 기준 작년 한 해 프리 IPO 투자를 받은 기업은 총 34곳. 투자 시장이 최전성기를 달리던 2021년(50여곳)에 비하면 줄었지만, 어려웠던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적은 숫자는 아닙니다.

특히 최근 투자 혹한기를 거치면서, 스타트업의 기업가치 눈높이도 많이 낮아진 상황. 이를 틈 타 그동안 후기 라운드 투자에 주저했던 기관들이 상장을 앞둔 기업의 투자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란 전망입니다.

과연 연초부터 뜨거운 열기를 보여준 IPO 시장의 분위기가 스타트업 투자 시장까지 그대로 이어질 수 있을지, 많은 관심과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IPO를 준비 중인 스타트업이 궁금하다면?

에디터 루나IPO상장기업공개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넥스트유니콘에게 있으며,
본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알티의 인사이트 콘텐츠를 메일로 받아보세요.